몇 년 후 당혹스러운 문제가 된 통일교 이름

몇 년 후 당혹스러운 문제가 된 통일교 이름 변경
일본에서 현재 일본에서 통일교와 정치세력과의 연관성에 대한 모든 논란이 거세게 벌어지고 있는 가운데 많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주요 질문은 2015년에 이름을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으로 변경한 이유입니다.

몇 년 후

코인볼 종교단체법에 따라 다른 도도부현에서 시설을 운영하는 단체는 교육대신에게 명칭 변경 신청서를 제출할 의무가 있습니다.

행정절차는 문화청 산하 종교과에서 한다.more news

사단 관계자에 따르면 통일교는 2015년 6월 개명 신청서를 제출했다. 이듬해 8월 정식으로 신청이 접수돼 신청이 승인됐다.

신청서가 제출되면 변경 사유와 신청서가 법적 기준에 부합하는지 여부를 평가합니다.

국정원 관계자는 헌법이 종교의 자유를 보장하고 있기 때문에 “원칙적으로 법에 명시된 조건에 부합하는 한 자동으로 인증된다”고 말했다.

관계자는 “행정기관이 조직을 공식적으로 승인하고 인허가하는 절차와 절차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몇 년 후

현재 그러한 문제를 처리하고 있는 해당 부서의 한 관료는 당시 교회가 그 활동에 대해 신랄한 대중의 비판에 직면했다는 인식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이 관계자는 “법률 규정에 부합하는 한 신청을 인증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2차 총리 재임 중이던 가운데 통일교가 개명을 신청했다.

아베는 7월 8일 통일교에 원한을 품고 아베가 통일교와 관련이 있다고 생각한 한 남성에게 총살됐다.

종교사무과의 관료들은 신청서가 제출되었을 때와 승인되었을 때 다시 문부성 장관을 지낸 시모무라 하쿠분에게 보고했다고 소식통은 전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일반적으로 이름 변경 신청에 대한 보고는 교육부장관에게 하지 않지만, 당시 관료들은 ‘높은 사회적 관심’ 문제로 예외로 하기로 했다.

시모무라는 7월 13일 자신의 트위터에 문화청에 확인한 결과 일반적으로 문부과학대신에게 보고하지 않는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시모무라는 지난 7월 21일 개명에 대해 취재진의 질문에 “(나는) 관여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그는 신청서가 인증된 후 관료들로부터 보고를 받은 사실을 인정했다.

7월 29일 기자회견에서 현 교육상인 스에마쓰 신스케는 “특정 정치인이 교회를 대신해 로비를 한 적이 없다는 소식을 들었다”고 말했다.

신청서를 인증한 관료는 “시간이 많이 지나서 기억이 가물가물하고 그때 서류도 없다”고 말했다.

첫 번째 시도가 거부됨

그러나 다른 전 교육부 관계자는 개명 인증에 의문을 제기했다.

1997년 마에카와 기헤이는 문화청 종교과장을 역임했다. 이름이 변경되면교회 관계자들은 종교사무과와 2000년부터 협의가 이뤄졌다며 시모무라가 이 문제에 개입한 사실을 부인했다.